̿ Safe Korea ǥ ҹ Դϴ.

   
 
 
 
 
 
 


VIEW ARTICLE
맑은 공기 마시는 강동소방서
 admin  | 2008·11·10 09:37 | HIT : 9,970 |

맑은 공기 만드는 강동소방서

철저한 위생관리가 서울소방공무원 건강 지켜



호흡 보호장비 정비실 운영으로 소방공무원들의 건강을 지키고 있는 강동소방서     © 최영 기자

화재를 진압하고 인명을 구조하는 소방관들에게 공기호흡기는 생명줄과 같아 무엇보다 양질의 관리가 우선시된다.

강동소방서(서장 최정열)는 서울 22개 소방서와 119특수구조대 및 청와대, 서울소방학교에서 사용되고 있는 공기호흡용기의 상태를 청결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최첨단 관리장비 시스템이 도입된 호흡보호정비실을 본격 가동하고 있다.


공기호흡용기 관리를 하면서 동료들의 건강을 제일 먼저 생각한다는 오석환 반장     © 김영도 기자

호흡보호장비 정비실을 담당하고 있는 오석환 반장은 “올해 안으로 처리해야 할 공기호흡용기는 모두 8,000여 개로 일일 평균 40~50여개를 세척하여 출고시키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0여개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호흡보호장비인 공기호흡용기는 산화되는 알루미늄 재질로 되어 있어 고압의 공기를 충전할 때마다 수분이 발생되어 용기 내부가 하얗게 부식되는 백화현상이 일어나 소방관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어 왔다.

소방방재청은 공기호흡용기의 관리를 보다 세밀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호흡보호장비 정비실을 설치하여 소방공무원들의 건강을 지키도록 하고 있으며 서울을 비롯한 경기도 여주와 파주 그리고 인천, 광주, 울산에 호흡보호장비 정비실이 마련되어 있다.


이에프라인은 첨단의 기술력과 현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통해 한국형 호흡보호장비 정비실을 울산소방본부에 설치했다.


서울의 경우 각 서별로 공기호흡용기가 취합되어 강동소방서 호흡보호장비 정비실로 입고되면 내부 검사를 위한 밸브 분리작업을 통해 용기 상태를 면밀하게 점검하여 사용유무를 확인하게 된다.

용기는 고압의 공기가 가득 차 있는 상태로 임의적으로 밸브를 열게 되면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고 밸브와 용기의 밀착된 나사가 강제적인 마찰에 의해 손상을 받아 용기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없다.

따라서 밸브 개폐전용장치에 용기를 고정한 후 밸브 분리 및 결합시 나사가 손상되지 않도록 권장 토크 95~105Nm를 유지하여 서서히 공기를 배출시키면서 밸브와 용기를 분리시킨 뒤 카메라가 장착된 내시경으로 용기내부의 오염도를 확인하고 있다.

용기 내부의 오염도가 확인되면 세척 장비를 통해 용기내부가 세척과 동시에 살균 처리되며 용기부식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하는 일체의 수분을 고온의 열기로 완전 건조시킨 후 신선한 공기를 고압으로 충전하여 각 서별로 출고시킨다.


  강동소방서 최정열 서장은 공기호흡보호장비 관리에 만전을 기울일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 김영도 기자  

오석환 반장은 “호흡보호장비 보호실은 지난 2006년 12월경에 오픈되어 1년여 간의 테스트 기간을 거쳤으며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한 것은 금년 1월부터로 구조대에 있다가 이곳에 배속되어 직접 공기호흡기 용기를 열어보면서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고 말한다.

그는 “용기 내부가 워낙 더러웠기 때문인데 화재현장에서는 현장의 긴급성 때문에 공기의 질이 좋은지 나쁜지 알 수 없었고 수난구조훈련을 할 때 목이 칼칼하다는 느낌은 받았지만 이렇게 심각한지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에게 있어 야간근무나 주말근무도 별다른 의미가 없다. 동료들이 각종 재난현장에서 숨 쉬는 공기호흡용기를 청결하게 유지하여 그들의 건강을 조금이나마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 앞서기 때문이다.

특히 각 서에서 공기호흡용기를 가져오는 동료들을 보면 붙잡아 놓기 일쑤이다. 자신이 직접 용기 내부를 촬영한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용기 관리가 제대로 안되면 어떤 현상들이 나타나는지를 알려주고 용기관리에 있어 필요한 정보들을 전달해주고 있는 것이다.

오석환 반장은 “시간이 허락되면 일정을 잡아 각 서별로 용기관리에 대한 교육을 할 생각”이라고 전하면서 “형식적으로 생각하기보다 공기호흡기는 생명이라는 동료들의 인식제고를 위해 틈틈이 시청각 자료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공정흐름도>
▶ 입출고


서울지역 22개 소방서와 119구조대, 서울소방학교, 청와대에서 가져온 공기호흡용기들이 이곳을 통해 입출고가 된다.     © 김영도 기자  

▶ 공기호흡용기 밸브개폐장치

공기호흡기용 용기 밸브개폐장치는 유압모터로 구동되는 장치로 전자시 토오크 게이지를 장착하여 용기제조사에서 권고하는 밸브개폐 파워인 95~105NM 성능을 맞출 수 있도록 기기의 정밀성을 보장하고 있다.     © 김영도 기자

▶ 용기내부의 내시경검사

카메라가 장착된 내시경을 통해 용기내부의 부식정도와 오염도를 체크한다.     © 김영도 기자


▶ 백화현상

내시경을 통해 확인된 백화현상. 용기 재질이 부식성이 있는 알루미늄 재질로 공기에 들어 있는 수분에 의해 부식이 진행된다.     © 김영도 기자  

부식에 의해 산화된 찌꺼기가 용기 하단에 쌓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     © 김영도 기자


▶ 세척 및 살균, 건조

자외선램프로 무균에 가까운 상태로 살균하고 히터를 이용한 50~60℃ 물과 세정액이 분사노즐에서 9.5~12kg/㎠ 압력으로 분출되도록 설계되어 있다. 살균은 순도 99.99%의 은막대를 통해 전기분해가 되며 이온화된 은이온수가 살균효과와 용기 내에 코팅되어 항균력을 갖도록 했다. 건조는 35~45℃ 열풍으로 완벽하게 건조되며 한 싸이클당 약 20~25분의 시간이 걸린다.     © 김영도 기자

▶ 고압의 공기충전

세척, 살균, 건조가 완료된 공기호흡용기는 3중 필터를 통해 고압의 공기를 충전하게 된다.     © 김영도 기자


김영도 기자 inheart@korea.com


2008/07/31 [16:00] ⓒ 소방방재신문사

기사원문 http://www.fpn119.co.kr/sub_read.html?uid=6661§ion=sc72§ion2=119뉴스


  
NO          SUBJECT NAME DATE HIT
4   죽음의 현장으로 내몰리는 소방관들  admin 09·01·15 6617
3   소방방재산업의 현주소와 미래가 한 눈에  admin 08·11·10 10467
  맑은 공기 마시는 강동소방서  admin 08·11·10 9970
1   소방관의 희망사항,'호흡보호장비 정비실'설치마쳐  admin 08·11·07 7442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